산방산 유람선을 타고...제주올레 10코스를 걷다?

기사입력 2019.12.30 08:37 조회수 518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올레의 제주 귀한 길)

산방산, 유람선?

 

머리해안을 걸을 때 바다에 떠서 많은 사람들을 싣고

뭐라뭐라 설명하는 소리가 들리고 손을 흔들던 관광객들이

울긋불긋...했던 몇 번의 기억.

 

요트는 타 봤기에

더군다나 많은 사람들이 관광모드로 타고 시끄러운 뽕짝을
들으며 유람선을 탄다는 건 내겐 그닥...이였었다.
 
...

이번 교육 프로그램에 일명 '사랑의 유람선 타기'가 있더란.

그날이 오늘 이였다.
정~~~말 날씨가 최고로 좋은 날인 오늘.
파도가 다소 높긴 했지만 멀미를 안 하는 난 신났당.

  

산방산유람선.jpg


산방산 유람선 승선 중
신분증 지참이 필수다.
 
화순항을 출발해서 맨 먼저 산방산과 용머리해안을 본다.

 

산방산유람선1.jpg

 

제주올레 10코스를 거의 30번은 걸었고 카올레도 수없이
했건만 오늘은 배를 타고 걷는다??                  

 

산방산유람선2.jpg

  

멀어져https://ssl.pstatic.net/static/blank.gif 가는 화순항
한라산은 구름 속에 있고... 화력발전소와 월라봉이 보인다

 

산방산유람선3.jpg

 

용머리해안

 

물 높이가 높고 너울https://ssl.pstatic.net/static/blank.gif성 파도가 걷는 용머리해안을 넘어서
출입을 통제한 거 같다

 

용머리해안을 빙~~~둘러

 

산방산유람선4.jpg

 

산방산과 나란히

 

산방산유람선5.jpg

 

산방산, 용머리해안, 한라산, 월라봉, 군산까지 조망되던

 

산방산유람선6.jpg

 
단산과 검은모래해변 그리고 산방산

제주올레 10코스가 자꾸만 걷는 길이 바뀐다.

예전엔 저 모래해변을 걸었는데...

1년 휴식년제 후 지금은 산방산 뒤로 둘레를 걷게 되어있다.

 

산방산유람선7.jpg

 

멀리 형제섬과 송악산이 보인다.
구름이 오늘의 풍경에 더해 너무너무 좋다.
 

산방산유람선8.jpg

 
축복받은 오늘
 

산방산유람선9.jpg

 

모슬봉과 단산 그리고 사계리마을과 사계해안

https://ssl.pstatic.net/static/blank.gif눈을 뗄 수가 없다..

 

흔들리는 뱃머리에서 혹여라도 핸드폰을 바다에 빠트리지

않을까...해서 조심 또 조심

 

방향에 따라 자꾸만 달라지는 풍경.

 

산방산유람선10.jpg

단산과 산방산

 

한라산까지 멋지게 보인다면 좋았을걸...

그건 욕심이지싶당.

 

철썩 철썩...

거칠어지는 파도를 타고

  

산방산유람선11.jpg

송악산

 

저 멀리 마라도 가파도가 납작 엎드려있다.

 

산방산유람선13.jpg

 

송악산 둘레길 아래에 주상절리

탄이 저절로 

 

산방산유람선14.jpg

 

산방산 방향엔

이렇게

잠시도 눈을 뗄 수가 없는 풍경이

  

산방산유람선15.jpg

 

형제섬 군산 박수기정까지..

 

산방산유람선16.jpg

 

스코리아(송이석)이 붉다.

 

산방산유람선17.jpg

 

마라도 가파도를 담아봤건만.. 폰이라 한계가 있당.

 

산방산유람선18.jpg

 

이제 다시 돌아가며 형제섬으로

 

산방산유람선19.jpg

 

다른 풍경의 흰구름과 한라산이

 

산방산유람선20.jpg

 
단산(바굼지오름) 산방산
 
형제섬중 두번째 섬
저곳엘 와 보리라 해마다 벼르고 벼르기만...
 
드디어 형제섬을 와 본다
비록 그 섬에 내려 걷지는 못했지만.
 
산방산유람선23.jpg
 
형제섬 중 큰형 섬.
대단하다...  
 

산방산유람선24.jpg

 

바위의 흰색은?

가마우지의 배설물

 

산방산유람선25.jpg

 

멀어져가는 형제섬

~~~~!!

 

오늘 부자가 된듯 행복했다.

얼마나 많은 사진을 찍고 또 찍었던가.

폰을 잘못해 바다에 떨어뜨릴까봐 꼭 쥐고...

찰칵찰칵..

손에 쥐가 날뻔했다.

 

파도의 넘실거림에 리듬을 타면 멀미를 하지 않음을 알기에

신나게 몸을 파도따라 흔들흔들...

 

1시간의 유람선 여행.

한번쯤 꼭 날 좋은 날 타보기를 지인들한테 강추해야 할 듯.

 

올레프로필.jpg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코리아인사이트 & koreainsight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