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린 모두 별의 자손

기사입력 2020.10.03 07:57 조회수 116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달해설6.jpg

우린 모두 별의 자손이다.

돌과 풀, 강아지 등과도 우린 같은 원자를 가지고 있다.

저 별들도 태어나 성장하고 최후를 맞이해 가진 모든 것들을 흩뿌려 놓은 것들이 다시 모여 만들어 진 것들이기 때문이다.

 

연수원에서 밤하늘 해설을 하는 시간이다.
꽉 찬 둥근 보름달에 소원도 빌어보고 가족마다 사진도 담아 준다.

달해설4.jpg


잠시 구름이 없는 시간 직촛점으로 담는다. 

달해설.jpg

 
프로모드로 조정해서 캘빈온도를 3.000에 두고 담은 사진. 

달해설1.jpg

 
구름이 몰려오니 음산한 느낌도 든다.
다들 망원경에 직촛점 사진 담기를 하겠다고 한다.
보름달에 대한 우리와 서양의 차이가 많다. 

달해설5.jpg

 
달의 여신 아르테미스가 사악한 짓을 많이 해서 인가?
그들은 보름달이 뜨면 음산한 기운과 늑대인간도 나오고 박쥐와 함께 공포를 느끼게 하는데 동양의 태음력을 사용하던 곳은 창조와 풍요와 소원을 들어주는 대상으로 여긴다. 

달새 프로필.jpg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코리아인사이트 & koreainsight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