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0년 만의 목성과 토성의 만남 우주 쇼

기사입력 2020.12.22 08:40 조회수 175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달새의 고은 풍경>

목토.jpg 

 

목토1.jpg

 

목토2.jpg

 

목토3.jpg

46억년 전 우리은하계의  변두리에 태어난 태양 탄생시 태어난 행성들 중 부피론 제일 첫번째와 두번째를 자랑하는 두 행성인 목성과 토성이 지구와 거의 일직선 상에  놓이는 순간의 시간이 오는  날이다.

 
연인이  만날 수 없는 건 늘 바라보기만 해서 일까? 그러나 두 행성이  만나게 되면 우리 모성인 지구의 운명도 끝날 것이다. 오늘 이 둘의 대근접이 있는 날이다.  이제 60년 후에나 관측이 가능하다고 한다.
 
이건 망원경의 렌즈로 본 모습이다. 맨눈으로 그냥  보면 두 행성이 거의 붙어 보인다.
내일은 조금 떨어져 있겠지만 두별이 쌍안경으로 보면 나란히 있을 겄이다.
그리고 목성의 가장 큰 위성들인 다섯개의 위성들이 함께 보인다.(경북 영양에서 촬영)

달새 프로필.jpg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코리아인사이트 & koreainsight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