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오륙도에서 전남 해남 땅끝마을까지 1,463㎞ 국내 최장, 남파랑길 대장정

남파랑길 1구간, 오륙도 공원~신선대~UN 기념공원~부산진성~앱툰거리~초랑이바구길~부산역
기사입력 2020.02.14 00:11 조회수 729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남파랑길맵.jpg

 

세상의 길은 많다. 걷고자 하는 의지만 있다면 모두가 천국의 길이다.

스페인 산티아고 순례길(CAMINO DE SANTIAGO) 800km를 완주했어도 언제나 정답이 없는 걸음.

그 답을 찾아 다시 길을 나섰다. 이름도 예쁜남파랑길’, 남해의 지역성남쪽과 쪽빛 바다의 중의성을 담은 대국민 공모전 당선작이란다. . 

 

부산 오륙도를 출발해 전남 해남 땅끝마을까지 1,463㎞에 이르는 국내 최장길이다. 2020년 하반기 정식 개통하기 전 내가 먼저 밟고 싶었다. 남해안의 해안 경관을 감상할 수 있는 해안길과 숲길, 마을길, 도심길 등이 잘 어우러진 90개 구간(하루 이동 거리와 이용 편의를 고려해 정했다고 한다) 완주를 목표로 발을 옮겨 본다

 

남파랑길은 구간별 특성을 정해 총 5가지 주제로 나누어져 있다. 

①영화와 한류의 도시, 대도시와 자연의 반전 매력을 보유한한류길’(부산경남 창원), ②한려해상국립공원의 해안 경관이 아름다운한려길’(고성, 통영, 거제, 사천, 남해), ③섬진강의 꽃 경관을 볼 수 있는섬진강 꽃길’(하동광양), ④다도해의 생태환경을 부각시킨남도 낭만길’(전남 여수, 순천, 보성, 고흥), ⑤남도 유배문화와 다양한 순례 자원을 체험할 수 있는남도순례길’(장흥, 강진, 완도, 해남)이다.

 

<남파랑길 1구간>

코스: 오륙도~신선대~유엔군참전묘소~부산진 산성~앱툰거리~초랑이바구길~부산역 

걷는 날: 2020 1 30일(목), 맑음, 바람햇살 좋음 
걸은 거리: 19,9Km, 난이도 중, 70% 포장도로 
걸은시간: 출발 아침 6, 도착 14시 부산역 도착
 
남파랑길부신1구간.jpg 부산1구간.jpg
해파랑과 남파랑길 시작 지점, 오륙도 해맞이공원, 1구간 코스
 
첫 번째 기착지인 날 좋은 하늘에 신선대. 신선대 컨테이너 터미널에 화물이 가득하다.  

남파랑길1-1.jpg

 
UN 기념공원 부근에 도착해서야 처음으로 남파랑 1구간 안내 표지판을 반갑게 만난다 


남파랑길1-2.jpg

 

세계 유일의 UN 기념 묘지. 1955년 유엔 총회가 국제 연합 기념묘지로 지명했으며 현재 부산 남구에 14 5454(44000여 평) 규모로 조성되었다. 옛날엔 UN 묘지로 불렸으나 UN 기념공원으로 개칭되었다.

 

남파랑길1-3.jpg

 

부산진성은신동국여지승람에 부산포성(富山浦城)으로 기록되어 있으며 석성으로 둘레 511.8m, 높이는 4m이다. 임진왜란 때 부산첨사(釜山僉使) 정발(鄭撥)장군이 왜군과의 싸움에 선봉에서 장렬하게 전사한 첫 격전지로서 일본의 조선원정군 제1 1 8700여 명이 부산 앞바다에 쳐들어오자 정발장군이 부산진성을 성 안의 군민과 더불어 끝까지 항전하다가 전사했다. 현재 부산진성은 그 흔적을 찾아볼 수 없으며 자성대(子城臺)라고 부르는 부산진지성만이 남아 있을 뿐이다.

 

남파랑길1-4.jpg


남파랑길1-5.jpg

 

부산 동구 범일동 산복도로에 위치한 성북시장웹툰 거리’. 


남파랑길1-6.jpg

 

전통시장에 국내 유명 웹툰 작가들의 작품들로 꾸며져 있다. 작품이 가게에 어울리는 간판과 벽화를 디자인, 가게에 대한 소개까지 덧붙여 각각의 스토리로 긴 성북시장을 이어준다.

 

남파랑길1-8.jpg

 

생전 처음으로 우리나라에서  모노레일을 초량 이바구길에서 보았다.

 

45도의 경사와 총 길이 40m에 달하는 아찔한 168개의 계단을 걸어 올라가는 수고를 덜어 주기 위한 이동 수단이지만 나는 걸어 오른다. (안전을 위해 비가 오거나 기상이 좋지 않은 날에는 운행을 중단한다) 168계단을 걷는 수고를 한다면 중간에 위치한 김부민 전망대에서 부산항을 내려다 볼 수 있는 선물이 주어진다. 


남파랑길1-9.jpg

 

경상도 사투리로 ‘이야기라는 뜻의이바구’. 부산 근현대 역사가 이야기로 녹아 피어난 이바구길.       

 

남파랑길1-7.jpg 남파랑길1-10.jpg

 

남파랑길1-11.jpg

 

부산 최초의 근대식 물류창고였던남선창고부터 층계마다 피란민들의 설움이 밴 ‘168계단’, 영화 한 편으로 울고 웃게 했던범일동 극장트리오’, 가냘픈 어깨로 부산의 경제를 지탱했던 신발공장 여공들의 발길이 오가던누나의 길까지 세월의 깊은 이야기들이 가득하다. ‘6•25 막걸리 ‘168도시락국’, ‘까꼬막도 먹어봐야 한단다.

 

초량 이바구길을 내려와 오늘의 여정을 마치는 부산역에 도착했다. 아쉽게도 부산역에서도 남파랑길 안내판을 찾을 수 없었다그동안 부산역에서 부산 도시철도를 이용하려면 부산역광장을 가로질러 갔어야 했는데 새롭게 공사가 되어 있어 좋았다. 지친 몸을 이끌고 내일 걷기를 위해 쉼터를 찾아 나선다.                                 

남파랑길1-12.jpg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코리아인사이트 & koreainsight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1
  •  
  • 박해관
    • 좋은글 좋은그림  잘보고 갑니다.
      이글을 보면서 내가 아직  자전거도 못타고,
      운전할줄도  모르는 내 생애를 되돌아 봅니다.
      모두 넘친 모성애탓임을 ᆞ ᆞᆞ
이름
비밀번호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