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한 바퀴, 물 때 따라 바닷가로 걷기

속골-망밭아래 바당-수봉로아래 바당-일냉이-공물-법환포구
기사입력 2020.06.15 07:09 조회수 307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일기예보엔 오후 비소식이다.
지난번엔 출발부터 이슬비가 내려도 잘 걸었으므로 오후에 비가 내린다면 중간 탈출을 해도 됨직해 우선 시작점이 속골에 차량을 두고 날머리인 법환포구에 차량을 주차하기 위해 30분전에 도착했다.

 

바다걷기속물.jpg

 

어?
제스토리가 달라졌다.
그러고 보니 아주 오랜만에 와 봄ㅋㅋ


제스토리 앞 해녀상에 누군가가 따뜻한 마음을 전했군
가슴 따뜻함이 전해져 오더.


잠시 어슬렁거리던 것도 잠시
마구마구 비가 쏟아졌다~ ㅠㅠ
이건 아닌데? 어쩐다지?
하는 수 없이 출발지인 속골로 다시 이동을 했다.
다같이 모여서 상의해 봐야 하기로...

 

바다걷기속물1.jpg

 

바다걷기속물2.jpg

 

 

수묵화처럼 우산을 받쳐들고 빗줄기와 함께한다.
참 알 수 없는 섬나라 날씨여~.

정자에서 비를 피하며 일행들을 기다렸다.
10시 정각, 모두가 모여 의견이 분분했다.
까페순례나 하자는 둥...


그.런.데.
거짓말처럼 비가 그친다??

 

그럼
걸어야겠쥬?
일단 인증샷을 찍고...

 

바다걷기속물3.jpg


다시 한 컷!!
그럼 출발~~~~


미끄러워 바당길을 못걷고 올레 7코스를 걷는다. 
그러다 다시 만난 몽돌바당

 

바다걷기속물4.jpg

 

바다걷기속물5.jpg


소원을 담은 맨들맨들한 돌들에 눈길이 가더라


비도 그쳤으니 본격적으로 바닷가로 내려가 걷게 되었다. 

 

때론 네발로 기고
반영 샷도 남기면서...

 

바다걷기속물7.jpg

 

범섬의 해무쑈를 보면서 천천히 이동했다.

 

바다걷기속물8.jpg

 

큰 돌을 밟으면 그닥 미끄럽지 않고
서두르지 않으면 걸을만하다 누구든
다만 돌길에 대한 공포는 없어야 한다

 

바다걷기속물9.jpg

 

바다걷기속물10.jpg

 

 

오늘도 실망은 금물이다~

선물같은 해식동굴이 짠~하고 나타나줬다.
먼저 앞서가던 남성들은 먼저 위로 올라가 못봤다더라~


바다걷기속물11.jpg

 


깊진 않았지만 이렇게 담아내기엔 충분했다.
득템한 기분 누가 알리~ㅎ
음 여성들 포스작렬이군.


범섬의 해무 쑈

 

바다걷기속물12.jpg

 

 

어느 것 하나 같음이 없고 다 다른 작품

대단하다 자연은..

 

바다걷기속물13.jpg


바다걷기속물14.jpg

 

자꾸만 발길은 멈췄고
멀리 범섬을 바라보며
지금껏 걸었던 구간도 눈으로 다시 훑어본다.

어머어머...고릴라가 뭘 먹는거 같아
정말 그러네?
보는 각도에 따라 달랐지만 이 사진은 딱 고릴라 한마리일세.

 

바다걷기속물15.jpg


이 구간이 참 아쉬웠다
미끄럽지만 않다면 모두들 저 용암둑?을 걷게 해 동영상을 찍어도 좋았으련만.

 

바다걷기속물17.jpg

 

아쉬움에 이렇게라도 한 컷 남겨본다. 
미끄러우니 패스하고 우회를 했고

좌측 문섬과 섶섬, 우측 범섬을 담는다
이런 사진 참 좋다!!

 

바다걷기속물18.jpg


범섬으로 가는 배
스킨스쿠버 하러가는 걸까?
아님 낚시?

 

바다걷기속물19.jpg

 

하늘이 조금씩 밝아온다.
법환포구엔 동서를 가르는

용천수 물이 풍부하다
막숙이라 함은 목호(牧胡)의 난 때 최영장군이 이곳 법환포구에 막을 치고 군사를 독려해 목호의 잔당들을 섬멸한데서 유래했단다.

 

바다걷기속물20.jpg

 

궂은 날씨에도 안전하게 마무리를 하고 단체인증샷!!
자전거 타신 분께 부탁해 서로 찍어주고 찍고 품앗이를 했다~ㅎㅎ

 

그리고
점심을 먹어야 하는데...
어느 까페로 가서 발코니에 자릴빌려 각자 싸온 도시락을 꺼내 나눠먹고 다시 실내로 들어가 차를 마셨다.

‘다린’이라는 까페인데
약탕기에 끓여내는 쌍화탕이 보약같던, 아주 독특한 까페를 만나 오랫만에 보약 한사발 들이켰고 그외 수제 메뉴들이 강추!!

 

바다걷기속물21.jpg


다시
속골로 걸어와 마무리를 했다.
배가 부르니 걸어야 한다며...

 

올레프로필.jpg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코리아인사이트 & koreainsight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