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나무 숲길과 오름 모두를 즐길 수 있는 사유지 왕이메오름

기사입력 2021.12.26 08:33 조회수 812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서귀포시 안덕면 광평로에 위치한 왕이메오름은 힘들지도 않게 오를 수 있으며 숲길과 오름 모두를 즐길 수 있다.
 
탐라국 삼신왕이 사흘 동안 기도를 드린 전설 속의 오름이라 해서 '왕이메'라고 불렀다고 하는데 문재인대통령도 다녀갔다고 유명세를 타기도 했다. 또 다른 이름은 왕이산, 왕림악, 왕악, 왕우악 등.
 
여러 개의 봉우리가 어깨를 맞대어 하나의 커다란 산체를 이루고 있으며 오름 정상에는 산굼부리와 비슷한 깔데기형의 커다란 원형 분화구와 화구주위에 작은 굼부리들로 이루어진 복합 화산체이다.
 
입구에서는 정상으로 바로 오르는 코스와 둘레길로 돌아갈 수 있는 코스가 있는데 둘레길 코스가 약 1시간 30분 정도 더 소요된다. 입구 초입의 자연 삼나무 숲길은 꼭 걸어야 하고 굼부리 내부까지 들어가 오름의 속살을 느낄 수 있는 매력이 있다. 주의해야 할 점은 호명목장 소유의 사유지내에 위치하기에 정해진 탐방로를 벗어나면 안된다.
 
표고 612m
높이 92m
둘레 3.6km
굼부리 깊이 101m

왕이메오름.jpg

어느 겨울 하늘이 유난히 파랗던 바람불어 좋았던 날에 굼부리 안에서의 황홀했던 첫 느낌은 잊을 수가 없어서 가끔씩 훌쩍~다녀오고 싶었는데 마침 함께할 아우들이 처음이라 해 잘 되었다 싶어 10시경 출발해 30여분 만에 왕이메오름 들머리에 도착했다.
주차시설은 따로 없고 2차선 도로변에 바짝 붙여두고.
 
입구인 들머리다.
반대편 괴수치오름과 돔박이오름으로도 접근할 수 있다.

왕이메오름1.jpg

뭐람? ㅎㅎ
동행한 아우는 강아지가 지내면 좋겠다며 집 근처 유기견을 돌보는 마음이 더해져 가장 먼저 그 개들을 생각했나 보다.
용도가 궁금하긴 했다.

왕이메오름2.jpg

직진해 올라가도 되지만 처음 온 아우들에겐 오른쪽 둘레길을 걸어서 다음에 개인적으로 찾아와도 쉽게 걷도록 배려했다.

왕이메오름3.jpg

단정하다 산담.

왕이메오름4.jpg

삼나무 숲은 언제 걸어도 좋으다.

왕이메오름5.jpg

빛 스밈에 드라이 플라워가 된 산수국이 예쁘더란.

왕이메오름6.jpg

직진하면 돔박이, 괴수치로 이어질테지만 우린 굼부리, 수직동굴을 향해 오른다.

왕이메오름7.jpg

앙상한 나뭇가지 사이로 하늘 빛이 곱다.
겨울엔 이래서 좋고...
여름엔 너무 우거져 조심할게 많지만 그 초록이 좋다.

왕이메오름8.jpg

발 아랜 나무 뿌리가 미안하게도 비켜갈 길이 없으니 밟고 걷게 뻗어있다~ ㅠ

왕이메오름9.jpg

 

왕이메오름10.jpg

2개의 수직동굴은 깊이를 가늠하기가 어려울 만큼이고...
아주 추운 날엔 동굴에서 나오는 뜨거운 수증기가 폴폴 난다.

왕이메오름12.jpg

조릿대 길도 잠시 지나고
굼부리 안으로 들어간다.
들어가는 좁다란 흙 길이 참 정겹다며 도란도란 얘기하는 아우들의 감탄이 이어지고...

왕이메오름14.jpg

굼부리안으로 깊숙히 걸어 들어간다.

왕이메오름15.jpg

와~우
좋다, 좋아!

왕이메오름16.jpg

고사리가 지천이기도 한 굼부리에서 조금 전에 한 바퀴를 걸었던 능선을 바라보며 파란 하늘과 마주하니 진심 포근했다.

왕이메오름17.jpg

이렇게 한참을 앉아 따스한 좋은 기운을 온몸으로 만끽했다.

왕이메오름18.jpg

잠시 굼부리안 구석구석 돌아보며

왕이메오름19.jpg
왠?
꽈리?

왕이메오름20.jpg

너무 좋아서 굼부리에서 나오기 싫었다.
돗자리 가져가 오랜 시간 머물고 싶었다.

왕이메오름21.jpg

물감을 뿌려놓은 한 폭의 수채화인 듯...
 
아쉬움을 뒤로하고
다음을 기약하며...

왕이메오름22.jpg

뭐 눈엔 뭐밖에 안보인다더니 자꾸만 텐트를 치고 싶단 욕심이 생겨 몇 동이나 칠 수 있으려나?...
눈으로 셈을 해 보았다는~ㅎㅎ

왕이메오름23.jpg

어쩌면
이곳에서의 하룻밤이라면
어느 겨울 파랗던 하늘을
올려봤을 때 내가 어느 행성에서 불시착한 듯 착각했던
그때처럼 별이 쏟아지는 밤하늘을 볼 수 있다면?
 
상상만으로도 행복해진다.
꿈꾸면 이루어질까?
아니 간절히 원하면 이루어지려나?
내 버킷리스트에 올려보련다 어느 멋진 날에.
별들이 쏟아져 내릴 굼부리안 풍경을...

왕이메오름맵.jpg

왕이메오름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안덕면 광평리 산79

올레프로필.jpg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코리아인사이트 & koreainsight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