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혀 진 담장

기사입력 2018.10.13 12:31 조회수 104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담장.JPG

 

잊혀 진 담장.jpg

 

어쩌다 길을 지나다 흔히 보지 못하는 정경을 만난다.
맥주병, 소주병, 사이다병...

주인의 음료취향에 맞춘 것인지 담장위에 살벌하게 장식되어진
저 사금파리들은 진정 불청객을 막으려는 의도이겠지...  


단순한 좀도둑이나 걱정하던
저 시절이 그리워지는 것은 나만의 생각은 아니겠지.
허나 손 보지도 않은 저 지붕에 언제 칠 한지도 모르는
이 집에 들어 갈 도둑은 아무도 없고 그저 길 지나던
나 같은 도둑에게나 잠시 혼을 빼앗기는게 고작일 터인데...
잠시 지나며 씁쓸한 미소가 마음에 번진다.


무조건 부수어 새로 만들어 칠하고 광낸 그 많은 우리들이 말하는
문화재들은 가난해서 볼품 없는 저 집보다 얼마나
많은 이야기를 줄 수 있을런지...?  

 


( 서울 서촌 어느 골목길에서 )


[코리아인사이트 기자 polyask@daum.net]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코리아인사이트 & koreainsight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