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 멋대로 사셔유

기사입력 2020.10.21 08:45 조회수 151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국화.jpg

 


외롭거든
햇살 한장 한장 넘겨보셔유

 
그립다고 말하지 말고
바람 포옥 안아보셔요
 
그래도 외롭고 그립거든
다시 한번 해보고
또 그래도 외롭거나 그립거든
니 멋대로 사셔유
 

詩 버리고 문학을 떠나고
예술의 벽 허무니
온전한 삶이 보였습니다
 
오늘 햇살같이
지금 바람결같은
상큼한 이 삶이요
 
... ...
감나무에 새 열 마리가 있었는디
포수가 총을 쏴서한 마리를 맞혔대
 
자, 몇 마리 남았을까?
 
○●
'다 날아갔지요
뭐 몇 마리 남았겠나요'
 
장인 어르신이 제게 정성껏 낸 퀴즈에
눈치 없는 저는
너무 쉽게 답을 맞혔습니다
 
옆에서 이를 지켜보던 꽃님이 눈이
살짝 날카로웠습니다
 
사실,저는 저게 정답인줄 몰랐습니다
 
... ...
무언가에 갇혀서
정답을 구하려 했다면
저런 눈치 없는 행동을 하지 않았을 것입니다
 
○●○
예술이니 문학이니 詩니
그런 거에서 한참 멀어지니
보이고 들리고 느껴지는 것들이 하도 많아
오래 말하거나
글 길게 쓸 시간 없습니다
 
이제는
그토록 경멸했던
쌀티나는 관념어까지 좋아지니
살만큼 살았나봅니다 히이~♡
 

한근식프로필.jpg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코리아인사이트 & koreainsight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